어제는 좀 늦게 요양원 회진을 돌러 갔었다. 저녁 7시. 서글프게 조용한 분위기가 새삼스럽게 느껴졌다.

Next page Something went wrong, try loading again? Loading more posts